COURTYARD NORTHHILL
News

동상이몽 이지혜편에 코트야드노스힐 현장이 나왔어요~!

페이지 정보

작성자 코트야드노스힐 댓글 0건 조회 21,856회 작성일 21-04-20 12:50

본문

동상이몽 이지혜편에 저희 코트야드노스힐이 나왔습니다.


[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] '동상이몽2' 이지혜가 샵 해체 후 힘들었던 심경을 털어놨다.
 
trance.gif
19일 방송된 SBS '동상이몽 시즌2 - 너는 내 운명'(이하 '동상이몽2')에서는 속마음을 털어놓는 이지혜-문재완 부부의 모습이 그려졌다.

이지혜는 남편 문재완과의 첫 만남을 회상하며 "소개팅을 하기로 했는데 그때 너무 결혼하고 싶어서 배우자 기도를 많이 했다. 근데 사진을 딱 본 순간 '주님 더 내려놔야 합니까?'라고 했다"고 털어놨다. 이어 "솔직히 내 스타일은 아니었는데 그런 조건들이 중요하지 않았다. 정말 그때 감사하게도 우리 남편이 그 타이밍에 너무 잘 들어왔다"며 "사랑은 타이밍인 거 같다. 서로 타이밍이 맞았던 거 같다"고 말했다.

문재완은 "처음 소개팅 들어왔을 때 안 만난다고 했다. 아무래도 연예인이라 부담스러운 것도 있었는데 사람은 만나보면 또 달라질 수 있으니까 한 번 나가보자 했다"고 당시를 떠올렸다.

이에 이지혜는 "날 택한 이유가 뭐냐. 나랑 결혼하기로 결심한 이유를 말해준 적이 없다"며 궁금해했다. 그러자 문재완은 "말도 통하고 마음도 편하고 매력적이었다. 근데 그 안에 착함이 있더라. 밖에서 볼 때는 이미지가 강한데 난 여린 마음을 알고 있었다. 만나면서 느끼고 있었다"며 "사람을 대하는 게 되게 따뜻했다. 그런 걸 보고 나서 이 친구랑 결혼하면 행복한 삶을 살 수 있겠다는 생각을 했다"고 말했다. 남편의 진심 어린 대답에 감동한 이지혜는 "갑자기 눈물 날 거 같다. 사람들이 내가 따뜻한 걸 잘 모르는데 오빠가 날 알아봐 준 게 너무 고맙다"며 뭉클한 표정을 지었다.

힘든 시기에 문재완과 만났다는 이지혜는 눈물을 글썽이며 "그때 생각하면 힘들다. 열심히 사는데 너무 안 풀리고, 결혼도 너무 하고 싶은데 안 되니까 사실 그때 사방이 다 벽이었다"고 고백했다.

이어 "그때 나는 오로지 무조건 다시 일어나자였다. 샵 해체되고 혼자 가는 길이 너무 힘들었다"며 "계약 기간이 3년이었는데 나보고 나가라고 했다. 버림받는 거에 대한 충격을 너무 많이 받았다. 너무 갈 곳이 없으니까 예능 하는 회사 찾아가서 매니저를 만나기도 했다. 여자 예능인은 더이상 영입할 생각이 없다고 거절당했는데 몇 달 후에 다른 여자 예능인과 계약한 걸 보고 내가 또 거절당했구나 싶었다. 그때 너무 바닥이라고 생각해서 잊히지 않는다"고 털어놨다.
 
2021042001001624600105053.jpg




이를 들은 문재완은 "우리 아내 같은 보석을 못 알아본 사람들이 보는 눈이 없는 거다"라며 따뜻하게 위로했고, 이지혜는 "자기는 세상에서 제일 따뜻한 남자다. 그리고 내가 너무 슬프고 힘들 때 한 번도 내 편을 안 들어준 적이 없다. 내가 힘들 때 날 만나줘서 고맙다"며 애정을 드러냈다.

이지혜는 "나는 항상 불안한 삶이었다. 어렸을 때 데뷔하고 친구도 잘나갈 때 친구와 힘들 때 친구 다 다르지 않냐. 그래서 인생이 항상 외롭다고 생각했다. 근데 우리 남편을 만났는데 내가 하는 거에 'NO'가 없는 사람이다. 내가 하는 게 다 맞다고 해준다"며 "안정적인 상황이 되다 보니까 마음도 많이 편안해지고 결혼하고 나서 많이 달라진 거 같다. 나는 사람들이 날 떠날까 봐 늘 불안함이 있었는데 남편은 가라고 해도 안 갈 사람 같아서 너무 좋다"며 남편에게 고마움을 전했다.

그러나 다정한 분위기도 잠시 문재완은 "우리 아내가 바닥을 칠 때 내가 투자를 한 거다. 그래서 이제 그 성과를 얘기할 순간이 왔다. 세금 낼 시기가 왔다"며 아내 전담 세무사다운 모습을 보였다. 작년 한 해 억대를 번 이지혜는 "진짜 나 많이 벌었다"며 새삼 놀라워했다. 그러나 4분의 1 정도를 세금으로 내야 한다는 말에 화들짝 놀랐고, 문재완은 "그만큼 많이 벌었다는 뜻이다. 당연히 내야 한다"고 설명했다.

그러던 중 문재완은 "근데 이 안에는 내가 번 금액도 있지만, 유튜브 채널에 대한 금액도 있다. 나의 피와 땀도 있다"며 "사람이 숫자를 보다 보니 욕심이 생긴다. 8:2에서 7:3으로 해달라"며 개인 방송 수익률 배분에 대한 불만을 드러냈다.

그러자 이지혜는 "미친 거 아니냐. 그거부터 그룹이 해체되는 거다"라며 뼈있는 말을 했다. 이어 "'내가 잘났어' 하는 순간 해체다. 난 인생에 두 번의 해체는 없다. 말도 꺼내지 마라"라며 "요즘 열심히 안 해서 9:1 하려고 했다. 9:1 되기 전에 조용히 있어라"라고 경고했다.

이지혜의 경고에 위축된 문재완은 "그러면 '동상이몽' 출연료는 나도 있냐"고 조심스레 물었고, 이지혜는 "요즘 돈독 올랐냐. 이건 출연료 없고 인기를 주는 거다. 나도 출연료 못 받는다"며 잡아뗐다. 하지만 문재완이 개인 세무사로서 무보수로 일하는 것에 대해 계속 어필하자 이지혜는 "'동상이몽' 접자"고 선언해 웃음을 자아냈다.
 
2021042001001624600105052.jpg




한편 이지혜와 문재완은 모델하우스를 방문했다. 부동산학과를 졸업했다는 문재완은 "평소에도 모델하우스 보는 걸 좋아한다"며 "같은 꿈을 꾸고 있는 아내와 그런 곳에 가면 트렌드도 볼 수 있으니까 투자자를 모시고 가본 거다"라고 너스레를 떨었다.

문재완과 첫 데이트 때도 모델하우스에 갔다는 이지혜는 익숙한 듯 함께 구경을 했다. 단독주택 로망이 있다는 두 사람은 럭셔리한 대저택을 구경하며 감탄했다. 그러나 이지혜는 모델하우스를 둘러보던 중 낙상 사고를 당했다. 이에 촬영도 중단됐고, 이지혜는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응급실로 향했다. 다행히 큰 문제는 없었지만, 문재완은 "모델하우스 가자고 한 건 나여서 너무 미안했다"고 털어놨다.

집에 돌아온 후 문재완은 이지혜와 딸 태리를 위해 서툰 솜씨지만 직접 요리를 만들겠다고 나섰다. 그 사이 이지혜는 딸 태리에게 "엄마 아까 죽을 뻔했다. 근데 우리 태리 생각하니까 눈물이 났다"며 "태리는 엄마 없으면 살 수 있냐"고 물었다. 이에 '예스 베이비' 태리는 "네"라고 확신에 찬 목소리로 답해 이지혜를 당황케 했다. 이어 이지혜는 "엄마랑 영원히 함께 살자"고 말했고, 태리는 '예스 베이비'답게 다시 한번 크게 "네"라고 답했다.

문재완이 준비한 저녁을 먹으며 이지혜는 "아까 몸이 멈췄다. 이대로 이 세상 끝인가. 죽나 싶었는데 오로지 딸 얼굴밖에 안 떠올랐다. 그리고 이 한강뷰가 떠올랐다"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. 이어 "만약에 나 죽으면 재혼할 거냐"고 물었고, 문재완은 "난 재혼은 절대 안 한다. 영겁의 세월이 오더라도 난 와이프밖에 없다"고 말해 감동을 안겼다.

supremez@sportschosun.com



[이 게시물은 코트야드노스힐님에 의해 2021-04-20 17:09:29 단지갤러리에서 복사 됨]

댓글목록

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.